모더나 백신, 출시 시점부터 한국 유통까지…7문7답
모더나 백신, 출시 시점부터 한국 유통까지…7문7답
  • 코리아일보
  • 승인 2020.11.17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16일(현지시간) 자사가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94.5%의 효능을 보였다고 발표해 기대를 한몸에 모으고 있다.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출시와 유통 등과 관련된 의문점을 7문 7답으로 정리했다.

◇ 모더나 백신 출시는 언제쯤? :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모더나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다음달 초까지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FDA가 모더나 백신의 부작용을 검토하는 데 얼마나 걸릴지는 불분명하지만, 관계자들은 안전성을 확인하면 다음달 내로 승인이 내려질 수 있다고 전망한다. 즉 빠르면 다음달부터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이 출시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연내 공급물량 제한…화이자보다 적어 : 모더나는 올해 말까지 2000만 도스가 유통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한다고 밝혔다. 한 사람당 백신을 두 차례 접종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연말까지 접종 가능한 사람은 1000만명에 불과하다.

이는 화이자가 올해 말까지 전세계에 코로나19 백신 5000만 도스를 공급할 수 있다는 점과 비교하면 현저히 적다. 이에 따라 초기에는 일선 의료진이나 노인층 등 고위험군만 모더나의 백신을 접종받을 전망이다.

◇ 백신으로 정상 복귀 가능할까 : WSJ는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일상을 회복하기까지는 적어도 몇 달이 더 걸릴 것이라고 전했다. 내년 봄이나 여름까지는 어느 제약사의 백신이든 일반 대중에까지 널리 보급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사드 오마르 예일대학 세계보건연구소 소장은 "2022년 초 이전에는 백신이 있어도 많은 사람들이 안전하게 모이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며 "정상 복귀는 점진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 알레르기감염병 연구소 소장은 "이 소식으로 방심해서는 안 되고, 손 씻기와 사회적 거리두기는 계속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다른 백신에는 어떤 영향 있을까? : 모더나는 mRNA(메신저 RNA) 기술을 기반으로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했다. 화이자가 코로나19 백신을 만들 때 쓴 것과 같은 방식이다.

mRNA는 세포로부터 면역 반응을 이끌어내도록 정보를 전달하는 RNA로, 코로나바이러스 단백질을 이 mRNA로 코딩해 인체 세포에 침투시킨다.

아스트라제네카와 존슨앤드존슨, 노바백스가 개발하고 있는 코로나19 백신은 코로나바이러스의 돌기 단백질을 직접 이용했지만, 이 역시 mRNA 기술과 궁극적으로 목적이 같기 때문에 결과는 비슷할 것으로 예상된다.



◇ 화이자의 백신과 비교하면? : 코로나19로부터 보호 효과는 비슷한 것으로 보인다. 화이자는 자사의 백신이 90%가 넘는 효능이 있다고 발표했고, 모더나는 94.5%라고 밝혔다. 다만 정확한 비교는 두 백신을 함께 놓고 실험하지 않는 이상 어렵다.

이번 모더나 중간 분석 결과에 따르면 모더나 백신은 중증 환자에게도 효과가 있다. 또 일반적인 가정·의료용 냉동고에서 보관이 가능하고 냉장고에서도 최대 30일 동안 안정적으로 유지가 가능해 영하 70도 이하 냉동이 필요한 화이자 백신보다 유통이 더 수월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모더나 백신은 화이자 백신보다 가격이 다소 비싸고 초기 공급물량이 훨씬 더 적다는 점이 단점으로 지적된다.

◇ 이번 결과에서 알려지지 않은 정보는? : 모더나는 화이자와 마찬가지로 백신 효능 정도만 밝혔을 뿐 얼마나 효과가 지속되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그나마도 회사 보도자료를 통해 발표한 것이라 향후 과학적으로 인정받기 위해서는 동료 의사들의 데이터 검토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모더나는 추후 노인층 등 특정 인구집단에 대한 백신의 효능과 무증상 감염에 대한 효능 등을 포함한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또한 향후 몇주 안에 FDA 긴급사용 승인 신청을 위해 추가 안전성 데이터를 FDA에 제출할 예정이다.

◇ 한국에는 누가 유통을 담당할까? :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한국 유통을 논의하고 있는 업체로는 엔투텍이 꼽힌다. 엔투텍은 모더나와 공급 수량과 가격 등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모더나의 백신 낭보로 엔투텍의 주가는 전날보다 970원(13.72%) 오른 8040원에 거래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