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문대통령에 "윤석열, 국정운영에 부담…자진사퇴해야"
정세균, 문대통령에 "윤석열, 국정운영에 부담…자진사퇴해야"
  • 코리아일보
  • 승인 2020.11.30 2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대통령과 주례회동서 건의 "징계절차 상관없이 사퇴 불가피"
"검찰 집단행동, 공직자 신분 망각한 부적절한 행동"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 범부처 전략회의에 정세균 국무총리, 노영민 비서실장과 함께 참석하고 있다. 2020.11.27/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30일 문재인 대통령과 주례회동에서 현재 직무에서 배제된 윤석열 검찰총장이 자진 사퇴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

총리실에 따르면 정 총리는 이날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과 주례회동을 하고 "윤 총장 징계 문제가 국정운영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 특히 징계 절차와 상관없이 윤 총장이 직무를 수행할 수 없는 상태를 자초한 만큼 자진 사퇴하는 것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검찰 내부에서 집단행동이 이어지는 데 대해서도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공직자의 신분을 망각한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윤 총장에 대해 직무를 배제하면서 징계를 청구했고, 이에 윤 총장은 직무배제 집행정지 소송으로 맞대응했다. 이 과정에서 인사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으면서 관련 비판 여론이 청와대·정부를 향해 확산하고 있다.

정 총리가 이날 주례회동에서 문 대통령에게 윤 총장의 자진사퇴를 제안한 것도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대응, 예산안·법률 처리 등 산적한 국정 현안에 장애물로 작용해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일각에서는 정 총리가 윤 총장의 자진사퇴뿐 아니라 추 장관의 동반사퇴까지 거론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지만, 총리실에서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윤 총장의 징계 결과 등이 나올 때까지 침묵을 지킬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이날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에서 "(공직자들은) 소속 부처나 집단의 이익이 아니라 공동체의 이익을 받드는 선공후사의 자세로 위기를 넘어 격변의 시대를 개척해 나가야 한다"며 사실상 윤 총장과 검찰을 향해 경고장을 보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