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우원식 부인 보조금 횡령 의혹에 "공정·투명하게 선정"
노원구, 우원식 부인 보조금 횡령 의혹에 "공정·투명하게 선정"
  • 코리아일보
  • 승인 2020.12.25 0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1회 민생연석회의에서 수석부의장인 우원식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2020.12.7/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 노원구는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부인이 예산사업을 수행하며 지방보조금을 부정수급했다는 의혹에 대해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에 의해 선정된 사업이었다"고 반박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 9일 우 의원의 부인 A씨가 노원구 내 주민참여 예산사업 보조금을 횡령한 의혹 등과 관련해 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 건은 23일 노원경찰서 수사과에 배당됐고 내사가 진행 중이다.

앞서 시민단체 '노원바로세우기주민연대'는 지난 10월 A씨가 운영하는 상담센터가 주민참여 예산사업 수행 과정에서 보조금을 부정수급했다는 의혹에 대한 신고서를 권익위에 제출했다. A씨가 자녀 B씨를 보조강사로 채용해 강사료를 횡령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이에 노원구는 "우 의원 부인이 진행한 사업들은 2016년부터 2019년까지 '행복한 가정 상담 코칭센터' 등 3~4개 단체가 연합해 서울시와 노원구의 주민참여 예산 등으로 진행한 사업"이라며 "2016년~2017년에는 시민 온라인 투표와 300명으로 구성된 주민참여예산위원회의 공정한 심사를 거쳤다"고 밝혔다.

이어 "2018년 사업은 주민 온라인 투표와 50명의 주민참여예산위원회의 심의를 거쳤고 2019년 사업은 홈페이지를 통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는 공모사업으로 심의를 통해 4개 단체를 교육 기관으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구는 보조강사 채용 문제에 대해선 "서울시 인재개발원 강사료 지급 기준에 따라 1시간당 4만원, 2시간 8만원으로 지급했다"며 "통상 프로그램 운영시 주강사 1명, 보조강사 3명이 참여하고 있어 그에 따른 강사료 지급은 적정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해명했다.

우 의원도 이날 오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배우자가 수행한 사업은 주민 투표로 결정하는 주민참여사업으로 특정인이 선정 과정에 개입할 수 없다"며 "사업 수행 과정에서도 문제가 없음을 지난 총선 과정에서 의혹을 제기한 국민의힘 구의원 질의에 노원구청에 답변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