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치돼 숨진 구미 3살여아 친모 "전 남편 아이라 돌보기 싫었다"
방치돼 숨진 구미 3살여아 친모 "전 남편 아이라 돌보기 싫었다"
  • 코리아일보
  • 승인 2021.02.15 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구미서 3살 딸을 방치해 사망케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친모 A씨가 설날인 12일 대구지법 김천지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구속 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2021 2.12 /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경북 구미시의 빌라에서 방치돼 숨진 3살 여아 사망사고와 관련 피의자인 친모는 전 남편과의 사이에 낳은 자식이라는 이유로 수 개월간 딸을 돌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숨진 여아는 시신의 부패 상태가 매우 심각해 형체를 알아보기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부검을 진행했으며, 결과는 18~21일 나올 예정이다.

A씨는 경찰에서 "전 남편의 아이라서 돌보기 싫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학대 여부와 사망 원인, 시점 등을 조사하고 있다.

앞서 지난 10일 구미 사곡동의 한 빌라에서 3살된 여자 아이가 숨진 채 발견됐다.

여아의 외할머니는 '빌라의 만기가 됐으니 집을 비워달라'는 집주인의 말을 듣고 빌라를 찾아갔다 숨진 외손녀를 발견했고, 외할아버지가 경찰에 신고했다.

당시 빌라에는 아이 혼자 난방도 안된 방에서 숨져 있었고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친부는 오래 전 집을 나갔고, 20대 엄마 A씨는 6개월 전 이사를 가 여아는 수 개월간 홀로 방치된 것으로 밝혀졌다.

사건이 접수된 날 A씨의 신병을 확보해 수사를 벌여온 경찰은 지난 12일 A씨를 살인 혐의로 구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