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대 피해학생 증언 "교수가 잠자리 안하면 기회 안 생긴다고…"
홍익대 피해학생 증언 "교수가 잠자리 안하면 기회 안 생긴다고…"
  • 코리아일보
  • 승인 2021.09.08 2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서울 마포구 홍익대학교 앞에서 열린 홍익대 미대 인권유린 A교수 파면 요구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21.9.8/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홍익대 미대 A교수가 학생들을 지속적으로 성희롱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직접 성희롱과 갑질 피해를 입었다는 학생의 증언이 나왔다.

A교수의 제자 B씨는 8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A교수는 미술계 내에서는 영향력 있는 사람과 잠자리를 하지 않으면 기회가 생기지 않는 것처럼 이야기했다"며 "본인과 성관계를 요구하며 압박했다"고 주장했다.

B씨에 따르면 A교수는 수업시간에 폭언과 갑질을 일삼았다. B씨는 "학생의 외모나 작품을 보고 수업시간에 학생들을 성희롱하는 것을 목격했다"면서 "수업시간에 학생의 정신병력을 알리면서 희화화하는 일도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A교수의 이야기를 듣는 상황은 매우 당황스러웠지만 권위 있고 어려운 대상이어서 교수 앞에서 적극적인 행동을 할 수 없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일상생활을 하면서도 이 일이 계속 저를 괴롭히고, 약을 먹지 않으면 잠을 잘 수 없었다"면서 "정신과를 다니며 약을 먹고 있는데 심각할 때는 혼자 무언가를 판단하는 것이 아예 불가했다"고 호소했다.

B씨를 비롯한 다수 학생들이 A교수에 의한 피해사례 수집에 동참하고 학교에 A교수 파면을 요구했다. 이날 학교 앞에서 A교수의 갑질을 고발한 '홍익대 미대 인권유린 A교수 파면을 위한 공동행동'은 이 같은 일이 2018년부터 계속됐다고 밝혔다.

B씨는 이토록 오랜 기간 동안 A교수의 갑질이 이어졌던 이유로는 성범죄에 대한 학교의 미온적 대처와 예술대학의 구조적 특성을 꼽았다.

B씨는 "학교가 과거 교내 성범죄 사건 신고를 받고도 사건을 흐지부지 끝내고 가해자를 처벌하지 않는 것을 보고 학교가 이 일을 잘 처리할 것이라고 기대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또 "예술대학 안에서 교수는 선생님일 뿐만 아니라 작가 인생의 길잡이 역할을 하기도 한다"며 "교수 한 명에게 너무 큰 권력이 주어지는데, 이것이 문제를 야기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사건을 접한 학생들은 "터질 게 터졌다"는 반응이라고 했다.

B씨를 비롯해 여러 학생은 자신의 미래와 생계에 대한 불안을 안고 A교수에 대한 고발에 나섰다. 학생들은 A교수의 보복과 2차 가해를 두려워하고 있었다.

B씨는 "신뢰하던 교육기관과 공동체 안에서 권력형 범죄가 일어나는 것을 보고 배신감과 절망, 상처를 느꼈다"면서 "작가를 꿈꾸는 이유는 현실의 모순이나 구조적 부조리에 대안을 제시하고 행동하기 위해서인데, 제가 겪은 일이 이와 다르지 않다고 생각했다"며 행동에 나선 이유를 밝혔다.

그는 "A교수가 학교에서 영구 파면되기를 원하고 있고, 진상을 철저히 조사해서 그에 따른 처벌을 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어 "학교도 교수윤리헌장을 만들고 성인지 감수성 교육을 해 학생을 교수의 권위적인 폭력으로부터 보호하는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홍익대 미술대학 학생회 등 21개 단체로 구성된 홍익대 미대 인권유린 A교수 파면을 위한 공동행동은 학교에 A교수의 파면을 공식적으로 요청했다. 또 한 달 동안 피해사례를 접수하고 10월 중 A교수를 형사 고발할 예정이다.

A교수의 입장을 듣기 위해 수차례 A교수에게 연락을 시도했으나 연락은 닿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