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문화재단, '시정부 거수기'?...추천위 독립 공공성 확보해야
인천문화재단, '시정부 거수기'?...추천위 독립 공공성 확보해야
  • 윤수진 기자
  • 승인 2019.04.15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단의 ‘독립성’ 확보 위해 ‘임원 추천위원회’ 공개, 제도화해야”한다
- 혁신위, 직무계획서 발표회의 ‘엇갈린’ 평가 朴시장 ‘인사 독립성 확보’ 의지로 구성돼야
- 엄선된 대표이사 선출방식 및 이사장 직위 개선 등 4차 회의안건, 성과 없이 이견만 확인!
- 혁신위원이 다양한 의견그룹 대변하는 대표자로 역할 해야, 재단의 독립성 확보 지속가능해!
사진 인천문화재단 홈
사진 인천문화재단 홈

“재단의 ‘독립성’ 확보 위해 ‘임원 추천위원회’ 공개, 제도화해야”한다는 등 인천문화재단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인천경실련은 15일 논평을 통해 “▲혁신위, 직무계획서 발표회의 ‘엇갈린’ 평가와 朴시장의 ‘인사 독립성 확보’ 의지로 구성돼야한다. ▲엄선된 대표이사 선출방식 및 이사장 직위 개선 등 4차 회의안건, 성과 없이 이견만 확인됐다. ▲혁신위원이 다양한 의견그룹을 수용하고 대변하는 대표자로 역할 해야한다. ▲재단의 독립성 확보로 지속가능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나와 오는 16일 5차회의에 관심이 쏠린다.

인천문화재단 혁신위원회(혁신위원회)는 지난 3일 4차 회의까지 열었지만, 재단의 독립성 확보를 위한 대표이사 선출방식 및 이사장 직위 개선 등의 안건은 여전히 갈팡질팡 제자리걸음이란 지적이다.

인천경실련은 “지난달 12일 3차 회의 안건은 사전 협의를 거쳐 확정된 데다, 그간 문화예술계가 주목했던 이사장 직위 개선 안건은, 현행 시장에서 민간인으로 바꿔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된 터라 타당성을 비중 있게 토론했다. 그러나 대표이사와의 업무 중복, 재단의 재정 독립성 등에 이견이 있어 성과 없이 끝났다”고 평가 절하했다.

이어 이들은 “선출방식 안건도, 민간인 이사장이건, 대표이사건 ‘추천위원회 명단 및 회의결과’ 공개 문제가 핵심 쟁점인데도 엉뚱하게 대표이사 후보들의 경력 공개 문제만 불거졌다”며 “혁신위원회는 박남춘 시장의 인사 독립성 확보 의지로 구성, 혁신위원이 다양한 의견그룹을 대변하는 대표자로서 역할 해야 한다며 분발을 촉구”했다.

더 나아가 인천경실련은 “재단의 독립성 확보를 위해, 우선 ‘임원 추천위원회 명단 및 회의결과’ 공개를 제도화해 한다. 문화재단은 출범할 때부터 정치권력으로부터 인사, 조직, 사업 등에서 독립성과 자율성을 침해받지 않고자, 밑천 격인 1천억 원 규모의 적립기금을 조성하자고 조례에 명시했다. 하지만 적립기금은 절반의 성공에 그친 가운데 재단의 사업 규모와 조직, 인력은 그새 몇 갑절로 성장해 시정부의 지원 없이는 지탱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시장이 4차례 바뀌는 사이 재단은 논공행상식 낙하산인사에, 시장 공약 챙기기 및 치적 쌓기 동원, 무리한 시설·기관 위탁으로 조직 비대화 등의 논란에 휩싸였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경실련은 혁신과제로 인사의 정치적 독립성확보를 위해 임원(이사장, 대표이사, 이사 등) 추천위원회 명단 및 회의결과 공개를 강조했다.

논평 말미에서 이들은 “문화재단 6대 대표이사 공모는, 출범이래 최초로 직무계획서 공개 발표회를 도입해 성과가 컸다”며 “발표회 ‘현장 평가’와 추천위원회 ‘심층면접 결과’가 엇갈려 밀실담합에 의한 짬짬이 선출 논란이 일었다” 그렇지만 전언에 따르면 민간 이사장제 도입, 대표이사 후보 경력 공개의 프라이버시(인권) 침해 논란 등으로 점철되다 보니 정작 임원 추천위원회 공개 문제는 논의 선상에서 밀려난 듯하다“며 평가를 이어갔다.

경실련은 “혁신위원 면면을 보면 재단의 대표이사, 이사, 임원 추천위원 등에 직·간접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인사다 보니 벌써부터 자기방어를 하는 게 아니냐는 오해를 살 수도 있다. 자칫 그들만의 리그처럼 사사롭게 처신하다 대표성 논란으로 역풍을 맞을까 걱정된다. 이에 오는 16일 열리는 5차 회의에서, 임원 추천위원회 공개 제도화 등의 성과를 시민들에게 보여줘야 한다. 우리는 혁신위원회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 활동을 전개할 것”이라 강조해 그 결과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