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삭감해야할 것은 최저임금이 아닌 최고임금"
시민단체 "삭감해야할 것은 최저임금이 아닌 최고임금"
  • 코리아일보
  • 승인 2019.07.09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삭감해야할 것은 최저임금이 아닌 최고임금" 최저임금 삭감안을 제시한 사용자위원 측을 규탄
1만원 공약 지켜라 대 8000원 시급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 앞에서 최저를 위한 최고의 기준 1:10 운동본부 회원들이 'CEO 최고임금제 수용요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번 기자회견에서 시민단체 회원들은 "경총 회장단 기업 CEO 보수가 터무니없이 높은 수준"이라며 "CEO 최고임금제 수용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2019.7.9/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시민단체가 "삭감해야할 것은 최저임금이 아닌 최고임금"이라며 최저임금 삭감안을 제시한 사용자위원 측을 규탄하고 나섰다.

라이더유니온, 알바노조, 알바연대 등으로 구성된 '1:10운동본부'는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지난 3일 열린 최저임금위원회에서 노동계는 최저임금 '1만원'을 계속 주장하는 한편, 사용자 측은 '8000원 인하(-4.2%)'를 요구하고 나선 바 있다.

이들은 "대한민국 대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은 막대한 자산과 주식배당으로 엄청난 부를 축적하고 있는데, 꼬박꼬박 수십수백억의 보수도 받는다"며 "이들이 받는 보수는 평직원과 100배 이상 차이가 나며, 최저임금으로는 비교하는 게 무의미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격차의 확대는 결국 기업의 성장을 저해한다"며 "기업의 성과는 직원 전체가 이뤄낸 공동의 결과인데 이 성과가 CEO에게 독점되는 현실에서 과연 직원들의 창의와 헌신을 기대할 수 있겠느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경총은 자신들의 최고임금을 천정부지로 올리면서 서민 생계에 직결되는 최저임금은 삭감해야한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삭감해야할 것은 최고임금이고, (임금) 격차 해소를 위한 노력을 시작해야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