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갈등에 '日 여행 책' 울상…여행 분야 20위에도 못들어
한일 갈등에 '日 여행 책' 울상…여행 분야 20위에도 못들어
  • 코리아일보
  • 승인 2019.08.09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한일 관계 악화에 따라 일본 여행 관련 책에 대한 독자들의 관심이 대폭 줄었다.

교보문고 8월1주간 베스트셀러 순위에서는 일본 가이드 도서가 종합 순위는 물론 여행분야 20위권 내에도 들지 못했다.

지난해 동기간 여행 분야 순위에서 1위는 물론 7종의 일본 가이드 도서가 20위권 내에 오른 것에 비하면 관심이 대폭 줄어든 셈이다.

이번주에는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어린이 독자들이 순위 책정에 큰 영향력을 발휘했다. 종합 베스트셀러 1위에는 트롤의 '추리 천재 엉덩이 탐정 8'(아이세움)이 2주 연속으로 올랐고, 유튜버 흔한남매의 '흔한남매 1'(아이세움)는 한 계단 상승한 4위를 차지했다.

스타강사인 설민석의 인기도 눈에 띄는 한 주였다. 그의 저서인 '설민석의 삼국지 1'(세계사)가 5위, '설민석의 한국사 대모험 11'(아이휴먼) 6위를 차지하는 등 100위권 내에 4종의 책을 올렸다.

또한 역사를 기반으로 한 콘텐츠들도 인기를 얻고 있다. 김진명의 '직지 1'(쌤앤파커스)는 7위, 최태성의 '역사의 쓸모'(다산초당)는 12위에 올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