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비 1000억'…인천시교육청 서구 이전 '난항'
'이전비 1000억'…인천시교육청 서구 이전 '난항'
  • 코리아일보
  • 승인 2019.09.10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교육청 전경(시교육청 제공)/뉴스1 © News1 박아론 기자

남동구에 있는 인천시교육청을 서구로 이전할 경우 1000억원에 달하는 이전비용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인천시가 지원할 수 있는 금액보다 훨씬 많은 것이어서 교육청 이전사업에 난항이 예상된다.

10일 시에 따르면 교육청은 최근 서구 인재개발원으로 이전할 경우 이사비용과 청사 리모델링·증축 등에 1000억원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시에 밝혔다. 이는 시가 지급할 수 있는 50억원의 20배에 달한다.

시는 지난 1월 교육청에 서구 루원시티 공공복합업무용지 또는 현 인재개발원 부지로의 이전을 요청한 바 있다.

교육청은 만일 이전할 경우 현 교육청 부지보다 넓은 인재개발원이 루원시티보다 낫다고 보고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 인재개발원은 루원시티로의 이전이 예정돼 있다.

시는 시 청사와 붙어 있는 교육청이 이전하면 흩어져 있는 각 부서를 이곳으로 재배치한다는 계획이었다.

비좁은 시 청사 탓에 현재 33개 과, 600여명이 송도국제도시 미추홀타워·G타워 등에서 근무하고 있다. 이 때문에 업무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계속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시는 또 개발이 더딘 서북부 지역에 교육청을 이전시켜 도시 균형발전을 꾀할 목적이었다.

그러나 교육청 이전비용이 법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범위를 훨씬 넘어서면서 시의 이같은 계획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시와 교육청은 하나의 지방자치단체로 양측 재산에 대한 공부상 차액을 지급하는 방법으로 유상이관이 가능하다. 현 교육청 건물·부지 등 가액이 인재개발원보다 50억원 높다. 법적으로 이보다 20배 많은 1000억원을 지원할 수 없는 것이다.

교육청과 오랜 기간 협의를 이어온 시는 난감해 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법적으로 교육청의 이전비용을 보전해 줄 방법이 없다”면서 “다른 방안이 있는지 검토 중이지만 빠른 시일 내 해결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교육청은 현 구월동 청사가 ‘최적지’라면서도 여러 가능성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교육청 관계자는 “접근성 면에서 현 위치가 최적지라는 판단을 하고 있다”면서도 “시가 추가로 구체적 제안을 한다면 모든 가능성을 열고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