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신당 "전두환, 골프장서 말한 것 보면 정상…檢, 재조사"
대안신당 "전두환, 골프장서 말한 것 보면 정상…檢, 재조사"
  • 코리아일보
  • 승인 2019.11.08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7일 오전 강원도 홍천의 한 골프장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해 묻는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 질문에 "광주하고 내하고 무슨 상관이 있어. 나는 광주 학살에 대해서 모른다"며 답변하고 있다.(임한솔 정의당 부대표 제공) 2019.11.7/뉴스1

 

대안신당(가칭)이 5·18관련 통치기록물을 전면 공개하고, 검찰도 재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정현 대안신당 대변인은 8일 전두환 전 대통령의 골프 관련 논평을 내고 "전두환씨가 알츠하이머 병을 앓고 있다고 주장했지만 어제 강원도 골프장에서 직접 말한 보도 내용을 볼 때 멀쩡한 거짓말"이라며 "전두환씨의 건강상태는 아주 정상이라고 판정할 수 밖에 없다.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전씨의 육성대로 자신이 5·18 발포 명령과 무관하고 재산이 무일푼이라면, 검찰은 공소시효와 관계없이 전씨는 물론 지금까지 전씨를 비호하고 있는 세력들에 대한 재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재조사를 촉구했다. 또 "곧 출범하게 될 5·18진상규명위원회도 전씨와 전씨 비호세력들을 출석시켜 관련 사실을 캐물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와 국가기록원, 군, 국정원, 검찰, 경찰 등 5·18 진상에 근접했던 위치에 있던 정부 관계기관 역시 5·18과 5공화국, 6공화국 등을 전후로 한 당시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의 5·18관련 관련 통치기록물을 전면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전날 JTBC 보도에 따르면, 알츠하이머병을 이유로 재판에 불출석하고 재산이 없다면서 추징금도 납부하지 않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강원도의 한 골프장에서 포착됐다. 전 전 대통령은 골프장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해 묻는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를 향해 "광주하고 내하고 무슨 상관이 있어. 나는 광주 학살에 대해 모른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