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가습기살균제특별법, 법사위 처리 촉구
이정미, 가습기살균제특별법, 법사위 처리 촉구
  • 윤수진 기자
  • 승인 2020.01.09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미, 「가습기살균제특별법」법사위 처리불발, 매우 유감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의 간절함, 「가습기살균제특별법」개정안
20대 국회에서 반드시 통과해야
이정미 국회의원
이정미 국회의원

정의당 이정미 의원(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가 「가습기살균제특별법」 개정안을 계류시켜 본회의 처리가 불발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2019년 10월 29일 「가습기살균제특별법」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

지난 해 12월 16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환노위)는 여야 국회의원 5명이 대표 발의한 「가습기살균제 특별법」 개정안을 병합 심의하여 통과시켰다. 수정된 대안에는 △가습기살균제 건강피해에 대한 포괄적 정의, △구제 및 지원대책으로 ‘국가책무’ 추가, △ 입증책임 완화, △재심사전문위원회 설치, △ 소멸시효에 대한 특례기간 연장(5년에서 10년) △추모사업에 대한 예산지원 등이 포함됐다.
 

그러나 오늘 국회 법사위 법안소위는 「가습기특별법」 개정안을 계류하기로 했다. 지난해 환노위에서 상임위 통과 이후 약 한 달째 법안이 계류 중인 것이다.

이정미 의원은 “20대 국회가 마무리되고 있는데 피해자들을 돕기 위한 법률 개정을 미뤄지는 것은 국회의 직무유기라며” “지금까지도 가습기살균제로 인한 피해자가 나타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의 간절함을 국회는 외면하지 말고, 20대 국회에서 반드시 법안을 통과시킬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