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운행 흔드는 전조등 '눈뽕'…92.3% "강력단속 절실"
안전운행 흔드는 전조등 '눈뽕'…92.3% "강력단속 절실"
  • 코리아일보
  • 승인 2020.09.13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안전단속 적발 62%가 불법등화..10명 중 3명은 '눈부심 불편'
교통안전공단 "안전단속원 증원·경찰청과 불법개조 관리점검 시행"

늘어난 자동차만큼 급증하고 있는 교통사고는 전 세계적으로 매년 약 1200만명의 생명을 앗아가고 있다. 또 약 5000만명의 손상환자가 발생해 사회경제적으로도 많은 피해를 주고 있다. 국내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 수는 감소 추세에 있으나 아직도 OECD 국가 중에서 높은 편에 속한다. <코리아일보>는 이에 운전자와 보행자가 알아야할 교통사고 정보와 예방법, 조치현황을 정리해 범국민적인 교통사고 사망자 줄이기에 동참하고자 한다.
 

뉴스1 © News1

차량불법 개조가 도로 위 안전운행을 흔들고 있다. 특히 전조등의 강한 불빛이 상대편 운전자의 시야를 방해하는 차량 불법등화 장치가 가장 큰 문제점이란 지적이다.

13일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지난 4월부터 2개월간 공단 자동차검사소 내방객 101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이 불법개조 차량으로 불편을 겪었다.

가장 큰 불편요인은 전조등이나 HID, 점멸등과 같이 전후방을 비추는 차량 조명의 불법개조다. 실제 설문자 중 가장 많은 30.4%가 불법 등화장치에 따른 '눈부심' 현상, 속칭 '눈뽕'에 대한 불편함을 호소했다. 한 운전자는 "야간에 반대차선에서 강한 HID 불빛이 일시적으로 앞을 안 보이게 만들어 위험했던 적이 한두 번이 아니다"라며 "급하게 차선을 변경하는 곳에서 이런 '눈뽕'을 만난다면 대형사고가 날 판"이라고 지적했다.

문제는 이미 차량 등화장치의 불법개조가 만연해 있다는 점이다. 실제 지난해 차량 안전단속 결과에 따르면 전체 위반 건수 1만4818건 중 차량불법 개조 등에 따른 안전기준 위반은 1만3418건으로 전체 적발건수의 90.6%를 차지했다. 불법등화 설치가 5432건(40.5%)으로 1위를 차지한다. 등화착색, 손상 등에 관한 위반 항목을 포함하면 전체 위반건수(1만4818건)의 62%가 불법 등화장치와 관련돼 있다.

공단 관계자는 "기준을 벗어난 HID 등화장치 등 불법 등화장치의 사용은 주변차량 뿐만 아니라 마주 오는 차량에까지 영향을 주어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선 단속을 통해 불법자동차를 발견하고, 위험요인을 사전에 제거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실제 응답자의 92.3%는 불법등화 장치와 같이 규정 외 개조차량은 강력한 단속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불법개조 차량으로 불편을 느낀 적이 없더라도 단속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비율도 29.1%나 됐다.

공단은 이런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안전단속원 배치 지역을 9개 시도에서 12개 시도로 늘리고 안전단속 횟수를 주 2회 이상 시행하고 있다. 경찰청과 함께 불법 등화장치 장착 차량에 대한 집중 테마단속도 실시할 예정이다.

권병윤 공단 이사장은 "안전기준에 적합하지 않은 차량은 운전자 본인뿐만 아니라 다른 운전자의 안전까지 위협할 수 있다"며 "불법개조 차량으로 인한 피해를 줄이고 안전한 주행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