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 형제' 형도 의식 찾았다…"화상 심해 수면제 치료 중"
'라면 형제' 형도 의식 찾았다…"화상 심해 수면제 치료 중"
  • 코리아일보
  • 승인 2020.09.18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4일 오전 11시16분께 인천시 미추홀구의 한 빌라 건물 2층 A군(10) 거주지에서 불이 나 A군과 동생 B군(8)이 중상을 입었다. 사고는 어머니가 집을 비운 사이 형제가 단둘이 라면을 끓여먹으려다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인천 미추홀소방서 제공)

어머니가 집을 비운 사이 단둘이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 발생한 화재로 중태에 빠진 초등생 형제 중 동생에 이어 형도 의식을 찾았다.

18일 인천시에 따르면 라면을 끓이려다 발생한 불로 중태에 빠졌던 형제 중 형(10)이 의식을 회복했다.

형은 이날 오후 의식을 되찾은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화상 정도가 심해 병원에서 수면제를 투여해 잠이 든 상태에서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상태다.

동생은 전날 오후 의식을 되찾아 중환자실에서 일반 병실로 옮겨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는 지난 14일 오전 11시16분께 인천 미추홀구 용현동 도시공사 임대주택인 4층짜리 빌라 2층 A군 형제의 거주지에서 발생했다.

불은 당시 A군 형제가 집 안에서 라면을 끓이던 중 발생했고 이에 놀란 형제가 119에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당시 이들 형제는 신고 당시 정확한 위치를 말하지 못하고 "살려주세요"만을 외친 채 전화를 끊었다.

이에 소방은 휴대전화 위치 추적을 통해 A군 형제 빌라를 찾았다. 그러나 형제는 중상을 입은 뒤에 발견됐다. A군은 전신에 3도 화상을, B군은 1도 화상에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조사 결과 형제의 어머니는 과거 형제에 대한 방임과 학대로 수차례 경찰 등에 신고가 접수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상태였다. 어머니는 지난달 말 검찰에 넘겨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