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해고노동자, 해고무효소송 제기…"쿠팡 방역실태 알린 탓"
쿠팡 해고노동자, 해고무효소송 제기…"쿠팡 방역실태 알린 탓"
  • 코리아일보
  • 승인 2020.09.21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팡발 코로나19 피해자지원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18일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집단감염에 쿠팡의 사회적 책임과 노동권 보장을 촉구하고 있다. 2020.8.18/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쿠팡물류센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 당시 쿠팡의 방역실태를 알려온 직원들이 해고가 부당하다며 회사를 상대로 해고무효소송을 제기했다.

쿠팡발 코로나19 피해자모임은 쿠팡을 상대로 지난 16일 서울동부지법에 노동자 A씨와 B씨에 대한 해고무효확인 및 근로기준법 위반에 따른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고 21일 밝혔다.

피해자모임에 따르면 A씨와 B씨는 최근 쿠팡 측으로부터 근로계약 종료 안내 문자를 받았다. A씨 및 B씨와 같은 기간 일해온 다른 계약직 직원들은 계약연장 안내문자를 받았다고 피해자모임은 주장했다.

피해자모임은 "A씨는 쿠팡발 코로나19 피해자모임 대표를 맡으며 그동안 쿠팡 내 방역 문제를 여러 매체 인터뷰를 통해 알려왔다. B씨도 지난 5월 부천신천센터 집담감염으로 자가격리를 겪은 후 쿠팡에 사과를 요구해왔다"고 밝혔다.

해고노동자 A씨는 "사측에서는 해고 이유에 대해서 설명해주지 않았다"며 자신이 해고된 이유가 "코로나19 집담감염에 대해 세상에 알리고 피해자들과 함께 싸웠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